15년 11월 4일, 국내 최초의 돔야구장 "고척스카이돔"의 공식 개장 경기인 한국 대 쿠바의 서울 슈퍼시리즈를 관람하러 갔다.


일반차량 주차는 안된다는 기사를 본 터라.. 택시타고 가니 10분 정도 걸렸다. 안양천변을 따라 자전거를 타고 가도 되는 거리라.. 나중에는 자전거 타고 가야겠다.


4시부터 스타선수들의 싸인회가 있다고 하여 3시 30분부터 줄섰는데 대략 앞에서 50번째정도 줄을 섰던거 같다. 내심 박찬호, 이대호, 박병호선수의 싸인을 받길 원했으나 양준혁, 이병규, 홍성흔 세 선수만 싸인회에 나와서 조금 아쉬웠다.


고척돔의 탄생 배경에 정치적인 이슈를 배제할 수 없어 건설 초기부터 많은 잡음이 있었고(http://prek.tistory.com/452), 완공 후에도 좁은 좌석 간격, 전광판, 접근성 등에 대해 호불호가 많은 상황이다. 이에 대해 하루지만 직접 체험해 본 소감은 아래와 같다.


1

구장 사운드 시설과 공간감은 공연에 최적화 된 듯 하다. 장내 아나운서의 마이크 소리와 음악소리의 울림도 적고 음악소리 잘 들리는 편이었다.


2

1루 측에 응원단과 앰프, 북 등이 배치되어 프로야구 정규시즌과 동일한 수준의 응원전이 펼쳐졌다. 내야 상단 중앙에서 들었던 느낌은 역시 돔구장이라 그런지 앰프 음악소리, 북소리 등이 다소 컸던거 같다. 특히 응원단장의 호루라기 소리는 약간 고주파로 들릴 정도로 큰 느낌.. 정규시즌 들어가면 호루라기 사용은 배제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3

2층 관람석 경사는 스키 상급자~최상급자 코스의 경사와 비슷할 정도로 느껴졌다. 잠실야구장 내야 상단보다도 조금 더 급한 느낌.. 아이와 함께 이동하거나 술을 마신 상태에서는 각별히 조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4

내외야 상단 관람석의 앞줄, 통로와 계단에는 어른 가슴높이의 철제 난간이 설치되어 있어 앞줄로부터 최소 5~6번째 관람석까지는 배터박스가 가려진다. 난간때문에 관람시야가 방해되는 좌석이 전체 10%는 될 것 같다. 내야 상단 중앙의 중계카메라가 뒤로는 100석에 가까운 꽤 많은 좌석이 


5

내야 안전그물은 최소 두께(1mm)로 제작되어 기존 야구장들의 녹색 그물에 비하면 탁트린 시야를 제공한다. 또한 기존의 구장들이 쇠기둥으로 안전그물을 지지했던 것과 달리 돔구장 천정에 철제와이어로 매달려 있는 구조로 되어 있어 내야에는 그물을 지지하는 쇠기둥 자체가 없다. 1층 내야석의 경우 쇠기둥에 의한 시야방해는 전혀 없다.


6

좌석 앞뒤 간격은 잠실 네이비석과 비슷해보였다. 전체 좌석에 컵홀더가 설치되어 있어 사용이 편리했다.


7

전광판을 구장 크기에 비해 다소 작은 느낌이다. 양팀 라인업, 선수 기록, 볼카운트, 스코어보드 등이 빽빽하게 들어차 있어 글자 자체도 작고 가독성도 떨어진다. 더 큰 전광판 설치가 무리면 보조 전광판 설치도 필요해 보인다.


8

개장 행사를 하면서 폭죽이 터졌는데.. 경기가 시작한 이후에도 한참 동안 폭죽 연기가 자욱하게 끼어 있었다. 공기를 순환시켜주는 서큘레이터가 시계 방향으로 설치되어 있긴 하지만 돔구장이다보니 외부공기와 완전히 차단되어 있어 연기가 쉽게 사라지지 않았다. 향후 구장 내 이벤트 시 폭죽 사용은 자제해야하지 않을까 싶다.


9

야구 관중 수용규모는 1만8천명 규모인데 2만2천명 규모만 됐어도 좋았을 법 싶다. 아무래도 1만 8천명 수용은 조금 아쉬운 규모다.


10

많은 불편함과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갓 지어진 새 건물 느낌과 날씨에 영향을 받지 않는 완전 돔이 주는 쾌적함 등 전체적인 관람 환경은 꽤 우수하다 생각한다. 특히 여성이나 어린아이와 관람시 바람이나 비 때문에 관람에 방해를 받을 일은 없을 것 같다. 시야를 방해하는 난간과 구조물, 구장 내 먹거리 등은 차차 개선이 될 것이라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rek

Trackback Address :: http://prek.tistory.com/trackback/561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