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여년만에 프로야구 연속경기(더블헤더)가 벌어졌네요. KIA타이거즈는 인천에서 SK와이번스를 만나 1승 1패하며 금요일 승리까지 합해 SK와의 원정경기에서 2승 1패를 기록했습니다.

작년에 SK와이번스에게 힘도 한번 못써보고 번번히 패하기만 하더니.. 올해는 확실히 타선의 무게감이 작년보다 앞서는 듯 합니다.

1차전은 3:4로 패하고 말았는데.. 7회초 이종범의 홈슬라이딩 아웃선언은 정말로 심판판정에 대해 얘기를 안할수가 없네요.

김원섭의 우익수 플라이때 홈으로 쇄도하여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을 시도한 이종범은 홈베이스를 가로막고 있는 박경완의 다리사이로 왼팔을 집어넣어 홈베이스를 터치한 후 빼내 오른쪽으로 구르며 박경완의 태그보다 먼저 홈에 들어왔지만 심판은 아웃을 선언하고 말았습니다. 홈터치를 못했다는 이유에서였죠.

박경완 다리 뒤가 바로 홈베이스, 이종범의 왼팔이 홈베이스를 먼저 터치했지만 아웃판정받음




하지만 중계방송 카메라의 느린 화면상으로는 박경완의 가랑이 사이로 홈터치 한 것이 선명하게 보였습니다. 아마도 박경완을 지나친 이종범이 오른쪽으로 구르면서 지나가자 홈터치를 못했다고 판단했나 봅니다.








방송 장면을 캡쳐해보았는데 왼팔로 홈베이스 터치 후 빼내 오른쪽으로 뒹구는 모습이 선명합니다.
[네이버 스포츠 하이라이트 영상 보기]

만약 이 장면에서 이종범이 왼팔을 빼내지 않고 그대로 밀고 나갔다면.. 지면에 단단히 고정되어있던 박경완의 왼발과 부딪혀 큰 부상을 당했을 겁니다.

박경완의 홈블로킹을 교묘하게 피하면서 홈베이스를 터치한 묘기에 가까운 슬라이딩였지만 심판의 눈은 차마 거기까지 따라오질 못한 듯 합니다. 그 찰라의 순간에 어떻게 저런 플레이가 나올 수 있는지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이게 세잎 판정이 되고 동점이 되었다면 경기의 승부는 알 수 없었을텐데.. 1승이 아쉬운 KIA로서는 너무 아쉬운 순간이었습니다.

국내에서 이런 슬라이딩 센스를 보여줄 수 있는 선수는 이종범 외에 보질 못한 것 같습니다. 몇년 전 한화와의 경기에서도 2루타를 친 뒤 2루 슬라이딩시 태그아웃 지점에 있던 오른팔을 빼내 태그를 피하며 2루 슬라이딩에 성공했던 적이 있었는데요. 그때만큼이나 소름이 돋는 슬라이딩인 것 같네요. 비록 심판의 눈이 그것을 판단하지 못해 아쉽게 아웃 판정이 되었지만요.

Posted by pre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whisperlip BlogIcon 야근안해 2009.05.18 00: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SK가 이런식으로 승수를 쌓아가는지는 몰랐습니다. 정말이지..

    • Favicon of http://prek.tistory.com BlogIcon prek 2009.05.18 18: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SK와이번스가 의도한건 아니겠죠~ 심판 판정 운이 SK와이번스쪽으로 흘렀을 뿐ㅠㅠ..이지만.. 암튼 1승이 급한 KIA에게는 참 아쉬울뿐이죠.. 의견 감사합니다.

  2. ㄷㄷㄷ 2009.05.18 00: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이종범 선수 노련미가 돋보였는데 심판이 머같군요. 그리고 스크선수들 정말 이런식으로 ...정말 위험하게 수비합니다 그려...

    • Favicon of http://prek.tistory.com BlogIcon prek 2009.05.18 18: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번 일을 계기로 심판들도 판정할때 넘겨짐작하여 세잎아웃판정 안했으면 좋겠네요~ 정 애매하면 4심합의나 비디오판독을 하던가 하구요. 인간이 하는 플레이인데 인간이 판단하지 못하지는 않겠죠^^ 의견 감사합니다..

  3. 111 2009.05.18 14: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심판 뻔히 다 봤음...저 각도에서 저걸 못 봤으면 개눈깔이지...너무한다. 그리고, 박경완... 알만큼 아시는분이 어찌 블러킹이 저 모양임?왼무릎이 왜 저 모양?쳐 박고 죽으라고?타석에 있을때 무릎 맞춰 버려서 은퇴시켜야지 박경완만 없어도 스크 승의 1/3은 줄어들것임. 박경완 잘 하는건 인정하는데 종종 무리한 몸쪽 공 요구와 저런 블러킹...저런건 좀 아님...

    • Favicon of http://prek.tistory.com BlogIcon prek 2009.05.18 18: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박경완의 블로킹은 특별히 잘못되진 않았다고 봅니다.. 포수에게 홈베이스를 가로 막는 블로킹은 허용되죠~ 블로킹을 피해간 환상적인 슬라이딩을 심판이 따라오질 못한게 아쉽네요~ 의견 감사합니다.

  4. 타이거스 만세 2009.05.18 22: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돼지목에 진주라고 선수의 신기에 가까운 플레이도 눈깔이 사시인 심판에겐 아무 소용 없는듯...심판도 깝깝하지만 미트 번쩍 들고 아웃이라고 콜하는 박경완도 왜이리 꼴사나운지...병신이 아닌이상 자기 가랑이 사이로 손 오는걸 모르나 그리고 태그도 제대로 안하고 뭔 아웃이라고 미트를 들고 있는지 요즘같이 영상기술이 정교하지 않은 과거였다면 이런 신기에 가까운 플레이가 묻힐뻔 했다고 생각하니 다시한번 분노가-_-